신봉선 맞선남 "병원홍보 출연 아냐"

신봉선 맞선남 "병원홍보 출연 아냐" 
신봉선의 맞선남 조재희씨(27)가 자신을 향한 비난에 해명하고 나섰다.

조씨는 SBS '일요일이 좋다-골드미스가 간다'(이하 골미다)에서 신봉선과 데이트를 즐긴 훈남 한의사다. 두 사람은 그동안 세 차례의 만남을 이어오며 잘 되기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아왔다.

그러나 조씨는 28일 방송된 최종 선택의 시간에서 신봉선의 마음을 거절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신봉선 역시 뜻밖의 결과의 눈물을 흘리며 아쉬운 마음을 달래야 했다.

방송이 끝난 후 그의 미니홈피 방명록에는 결과를 안타까워하는 네티즌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한 네티즌은 "병원을 홍보하러 나온 것이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다.

조씨는 이를 적극 부인했다. 그는 "저는 제 한의원에서 근무하는 것이 아니라 한방병원에서 월급 받으며 근무하고 있다"며 "방송국에서 계속 출연 요청을 받아서 출연한 것이지 직접 신청한 것이 아니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그 당시에는 '골미다'가 방송되기 전이라 프로그램도 몰랐다"며 "작가가 간단한 소개팅이라고 해서 그런 줄만 알았고 신봉선씨가 나오시는 것은 촬영 당일 날 알았다"고 밝혔다.

또 "처음부터 병원에는 제가 출연하는 것도 알리지 않았다"며 "병원 홍보하러 나왔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못박았다. 그는 "다른 것도 할 말이 많은데 그건 신봉선씨 혹은 제작진과 저와의 문제라서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전했다.

조씨는 미니홈피 메인화면에도 "정말 모르고 나갔는데"라는 글을 남겨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편 네티즌들은 "악플에 신경 쓰지 말고 힘내라"며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
www.dabada.pe.kr

by bp하는나뭇잎 | 2008/12/30 19:45 | 연예계핫이슈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bmb0209.egloos.com/tb/402869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