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가요대전', 화려함 속 안전·방송 사고 속출 '빈축'

'SBS 가요대전', 화려함 속 안전·방송 사고 속출 '빈축'
SBS가요대전
브라운아이드걸스

[이데일리 SPN 양승준기자] ‘2008 SBS 가요대전’(이하 가요대전)이 화려한 무대 뒤 소소한 사고가 끊이지 않아 빈축을 샀다.

가요대전’은 29일 오후 9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세 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동방신기, 빅뱅, 원더걸스 등 아이돌 그룹과 비, 쥬얼리, 김종국, 에픽하이, 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인기 가수 30여 팀이 총출동해 최고의 무대를 연출한 것과는 정반대로 방송 사고와 안전 사고가 속출해 시청자 및 팬들의 원성을 샀다.

이날 ‘가요대전’의 사고는 방송 전부터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좀 더 빨리 입장을 하기 위해 대기중이던 7000여 팬들이 순식간에 공연장 입구로 몰리면서 일부 팬들이 넘어지는 소동이 벌어진 것. ‘가요대전’ 측은 “입장할 때 소동이 있기는 했지만 확인 결과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팬들이 많이 몰릴 것을 대비, 사전에 대처하지 못한 점은 문제라 할 수 있다.

또 입장 순서를 ‘선착순’으로 정한 것 또한 문제로 지적됐다. 지정좌석이 없는 상황에서 자리를 선점하기 위한 팬들의 몸싸움은 불보듯 뻔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이날 불거진 안전사고는 ‘가요대전’ 측이 불씨를 먼저 제공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게다가 이날 공연장에 들어가기 위해 개방된 문은 단 한 곳. 7000여 관객이 입장하기엔 턱없이 부족하고 작은 문이었다.
▲ 그룹 카라

‘가요대전’의 악재는 생방송 도중에도 계속됐다. 이날 ‘가요대전’ 방송 카메라는 찍어야 할 곳을 안 찍고 다른 곳을 찍는가 하면, 음향에 문제가 생기는 등 다소 산만한 연출이 문제가 됐다.

여성 그룹 카라 무대에서는 카메라가 2~3초 동안 무대 아래를 비췄고, 브라운아이드걸스 무대에서는 멤버 제아의 목소리가 음향 문제 탓으로 한동안 나가지 않았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프로그램 게시판에 “카메라를 왜 이렇게 못 찍나. 방송의 흐름을 딱딱 끊는다”, “음향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가수들이 음정을 잘 못 맞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www.dabada.pe.kr

by bp하는나뭇잎 | 2008/12/30 19:39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bmb0209.egloos.com/tb/402869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