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눈물을 보인 배우 이순재 ⓒ 방송화면캡쳐

[SSTV|김지원 기자] '대한민국'이라는 말 한마디에 눈물을 흘린 최고의 중견 연기자 이순재에 시청자들도 함께 눈가를 적셨다.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출연한 이순재는 프로그램 말미 시청자들에 "이런 시기에 나보다는 경제 전문가들이 나와 비전을 제시해주는 것이 좋을텐데"라고 몸을 낮추며 "위기가 기회인 만큼 우리들의 마음속에 애국심을 꺼낼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신년 덕담을 건넸다.

MC 강호동이 "대한민국은 강한 나라지 않느냐"고 하자 이순재는 감정이 북받쳤는지 눈시울을 붉히며 "나이먹어서 감상적이 된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이순재는 강호동, 유세윤, 올밴 우승민과 함께 '대한민국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이순재는‘개인주의’적인 일부 후배배우들에 대해 따끔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나는 특별요구를 해 본 적이 없다. 현장에 나가면 (후배들과) 동등한 조건에서 촬영한다”고 운을 뗀 이순재는 “드라마 ‘이산’을 찍을때도 밤샘촬영을 했지만 내가 원해서 했던 일이니 만큼 스스로 컨디션을 조절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거침없이 하이킥’을 촬영할 때 늘 (아내 역할이었던) 나문희와 대사를 맞췄다”며 “각자 밴(봉고차)을 타고와서 상대배우와 이야기도 없이 연기를 맞출 수 있고 촬영이 끝나면 먼저 내빼느냐”고 이같은 모습을 보인 후배들을 질타했다

한편, 이순재는 이날 방송에서 “송혜교 등 젋은 여배우들과 멜로연기를 하고싶다”는 뜻을 나타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